교만하면 패망한다

이솝 우화에 이런 이야기가 나옵니다. 한 마리의 사슴이 목이 말라 호숫가로 물을 마시러 갔습니다. 이때 사슴은 물속에 비친 제 그림자를 바라보았습니다. 나무 가지 모양 여러 갈래로 뻗친 제 뿔을 그는 매우 아름다운 것이라고 생각하며 우쭐댔습니다. 그러나 다음 순간 그의 가느다란 다리를 보았을 때, 다리는 왜 이다지도 보기 싫은가 하고 한탄했습니다. “이런 다리는 없는 것만 못하다” 이렇게 사슴은 혼자 중얼거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사자 한 마리가 나타나서 사슴을 잡아먹으려고 좇아왔습니다. 사슴은 그 소용없는 물건이라고 핀잔을 주었던 가는 다리에 의지하여, 숲 속으로 열심히 뛰었습니다. 그러나 그만 아름답다고 우쭐대었던 뿔이 나무 가장귀에 걸림으로 가엽게도 사슴은 사자의 밥이 되고 말았습니다. 사슴은 이렇게 한탄을 했습니다.

“나는 지금까지 소중히 여기지 않은 다리 덕분에 목숨을 구할 수 있었는데 오히려 자랑했었던 뿔 때문에 이 모양이 되어 버렸구나”.

우리는 주어진 모든 것에 대해 감사하고 설사 자랑할만한 것이 있어도 겸손해야 합니다. 성경은 “교만이 패망의 선봉이라”(Pride goes before destruction)고 분명히 말합니다(잠 16:18). 교만하게 되면 결국 망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이러한 사례를 사울 왕에게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사무엘 선지자를 통하여 사울 왕에게 아말렉을 공격하여 치되 호흡이 있는 모든 것은 살려두지 말라고 명령하셨습니다(삼상 15:3). 사울은 이스라엘 보병 20만, 남쪽의 유다 보병 1만, 도합 21만 명의 군대를 이끌고 가서 아말렉을 크게 이겼습니다. 그런데 사울 왕은 하나님의 말씀을 있는 그대로 순종하지 않았습니다. 아말렉의 수많은 사람들을 죽였지만 왕 아각은 생포하여 데리고 왔고 또 많은 동물도 죽였지만 가장 좋은 양이나 소 등은 백성들에게 주어 하나님께 제사를 드리도록 하였습니다. 사울 왕은 자신의 인기가 높아지도록 행동하였습니다. 전쟁도 승리하였고 전리품도 가져왔고 백성들에게 제사도 드리게 하고 경건하고 훌륭한 왕으로 비추기 원했습니다.

사울의 마음에 교만이 들어옴으로 불순종하게 된 것입니다. 사무엘 선지자는 이 점에 대해 사울 왕을 책망하였습니다: “왕이 스스로 작게 여길 그 때에 이스라엘 지파의 머리가 되지 아니하셨나이까”(삼상 15:17). 사울은 자신이 왕으로 택함 받을 때 자신은 연약한 베냐민 지파 모든 가족 중에서도 가장 미약한 자라고 고백하며 겸손하였습니다(삼상 9:21). 그러나 이제는 아말렉과의 전쟁을 자신의 힘으로 이겼다고 생각하고 갈멜에 가서 기념비까지 세웠습니다(삼상 15:12). 누가 사울을 왕으로 세웠습니까? 바로 하나님이십니다. 누가 그에게 전쟁의 승리를 주었습니까? 바로 하나님이십니다. 그러나 사울이 이것을 망각하고 교만해지자 불순종하게 되었습니다. 이 때부터 성령의 은혜가 그를 떠났고 악한 영이 그를 공격하고 조종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질투와 분노와 살인의 마음을 심어주었습니다. 무죄한 다윗도 핍박하고 죽이려고 하였습니다. 무죄한 제사장 85명과 그 가족들도 다 죽였습니다. 점점 마음이 완고해지고 타락하게 되었습니다. 결국 그는 불레셋과의 전투에서 패배하고 칼에 자결하여 죽게 됩니다(삼상 31:4).

누가 여러분에게 가정을 주셨습니까? 누가 여러분에게 물질이나 직장을 주셨습니까?누가 여러분에게 주님의 직분을 맡겨주셨습니까? 바로 하나님이십니다. 우리에게 있는 모든 것은, 우리가 누리는 이 모든 것은 다 하나님이 주신 것입니다 “누가 너를 남달리 구별하였느냐 네게 있는 것 중에 받지 아니한 것이 무엇이냐?”(고전 4:3). 우리는 끝까지 겸손하여 충성해야 합니다. 모세는 자신의 얼굴에서 광채가 나자 자신이 영광을 받지 않기 위해 수건으로 자기 얼굴을 가리웠습니다(출 34:35). 이것이 우리의 자세가 되어야 합니다. 내 이름을 내고 기념비를 세우고 내가 영광을 받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이 영광을 받으셔야 합니다. 내가 가지고 있는 빛이 있다면 그것은 내 빛이 아니라 하나님의 빛이 반사된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어떤 직분이나 은혜를 주실 때에는 내가 잘나서 주시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순종함으로 하나님 사명을 감당하기 위함입니다. 사울의 실패한 인생은 우리 모두에게 경고가 됩니다: “무엇이든지 전에 기록한 바는 우리의 교훈을 위하여 기록된 것이니”(롬 15:4). 사울 왕이 교만하여 하나님 말씀을 버렸으므로 하나님도 사울 왕을 버리셨습니다(삼상 15:23). 불순종하면 버림받습니다. 교만하면 망하게 됩니다. 이것이 우리에게 큰 교훈이 되기를 바랍니다.

|| Author || 홍영기 목사 (Rev. Ph.D. Joshua Hong)

교회성장과 리더십 전문가인 홍영기 목사는 하나님 나라에 대한 꿈과 비전의 사람입니다. 이를 위해 교회 지도자의 리더십을 개발하고 건강한 교회성장을 돕고 컨설팅 하는 것이 그의 중요한 사명입니다. 홈페이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