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 응답에 대한 확신을 가지라

 

  오늘은 교회성장선교회 회원 여러분에게 엔젤라 헌트가 쓴 한 편의 우화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제목은 <세 그루의 나무 이야기>입니다. 

어느 산마루에 세 그루의 나무가 있었습니다. 세 나무 모두 꿈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첫째 나무의 꿈은 언젠가 자신이 금으로 입혀진 보석함이 되어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보석을 담는 것이었습니다. 둘째 나무의 꿈은 바다를 여행하는 군함이 되어 왕을 태우고 다니는 것이었습니다. 

셋째 나무의 꿈은 이 산마루에서 가장 높고 아름다운 나무가 되어 사람들이 자기를 우러러 볼 때마다 하나님을 생각나게 해 주는 사랑 받는 나무가 되는 것이었습니다. 세 나무는 함께 모여 그들의 꿈을 이루어 달라고 하나님께 자주 기도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나무꾼들이 이 산마루에 올라 첫째 나무를 자르기 시작했습니다. 이제 그는   금으로 입혀진 보석함이 될 것을 기대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어느 농부에게 팔려가 외양간에서 소나 말을 먹이는 여물통이 되고 말았습니다. 그는 실망했지만 믿음을 버리지 않고 기도했습니다. 

나무꾼들이 둘째 나무를 자르기 시작할 때 그는 이제 왕을 태우고 바다를 여행하는 군함이 되는 꿈에 부풀었습니다. 그러나 그 역시 어느 어부에게 팔려가 작은 어선으로 호숫가에 띄어졌습니다. 그 역시 실망했지만 여전히 믿음을 버리지 않고 계속 기도했습니다. 나무꾼들이 셋째 나무를 

자르기 시작했을 때 그는 비명을 질렀습니다. 그의 꿈은 거기에 그대로 남아 높고 아름다운 나무가 되는 것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베어진 그는 어느 목수에게 팔려 가 집 뒤뜰에 버려졌습니다. 그도 실망했지만 믿음을 버리지 않고 여전히 기도했습니다. 

수년의 세월이 흐른 어느 날, 말구유가 된 첫째 나무에 세상에서 가장 보배로운 아기가 태어나 그 품에 안기었습니다. 이 아기의 이름은 예수라고 불렸습니다. 호수에 떠다니던 둘째 나무에게도 사건이 생겼습니다. 어느 날, 그의 배에 한 분이 오르자 그의 제자들이 함께 올랐습니다.

그분은 갑자기 일어나 폭풍에 두려워하는 제자들을 안심시키며 바다를 힘차게 꾸짖자 곧 잠잠해졌습니다. 제자들은 그분에게 엎디어 주님과 왕으로 경배하였습니다. 이때 그는 비로소 그가 왕 중의 왕을 모셨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한편 목수에게 팔려 집 뒤뜰에 버려졌던 셋째나무는 어느 날 로마 군인들의 청탁으로 십자가  나무가 되어 갈보리 높은 언덕에 세워졌습니다. 그에게는 그의 친구 첫째 나무에서 태어나고 둘째 나무가 태우고 다니던 갈릴리 사람 예수라는 분이 매달리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원래의 꿈처럼 하나님을 보여 주고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나무가 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