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세에는 열심히 사랑해야 한다

만물의 마지막이 점점 가까워오고 있습니다. 성경은 말세에는 무엇보다도 열심히 서로 사랑하라고 권면하고 있습니다(벧전 4:7-8). 인생의 모든 고통과 문제는 죄 때문에 오기도 하지만, 사랑의 결핍 때문에 발생하기도 합니다. 미국에서 9.11.테러가 발생했을 때 파괴되고 무너지는 건물 안에서 죽어가는 사람들이 마지막으로 가장 많이 한 말은 “미안해, 사랑해”였다고 합니다. 사람들은 아무것도 아닌 것들을 위하여 시간과 마음을 다 쏟아 붓고 살다가 죽는 순간에 후회하곤 합니다: “왜 사랑한다는 말 한마디 못했을까? 왜 용서하지 못했을까? 왜 더 나누어 주지 못했을까?” 사랑을 많이 하지 않으면 우리는 후회하고 또 후회하는 인생이 될 것입니다.

미국의 저명한 심리학자인 레이몬드 무디(Raymond Moody) 박사는 임사(臨死) 체험자 150명의 증언을 근거로 이렇게 ‘임사체험’을 소개한 바 있습니다. 그는 임사상태에서 다시 의식을 찾을 때까지의 과정을 순서대로 몇 가지로 정리했습니다: (1) 자신의 죽음의 선고가 들린다; (2) 돌연 어두운 터널 속으로 끌려들어간다; (3) 정신이 육체로부터 벗어나 외부로부터 자신의 신체를 관찰한다: (4) 아무리 구해달라고 소리쳐도 아무에게도 들리지 않는다: (5) 시간 감각이 없어진다; (6) 시각과 청각이 굉장히 민감해진다; (7) 강한 고독감이 엄습한다; (8) 지금껏 알고지낸 여러 사람들이 나타난다: (9) ‘빛의 존재’와 만난다: (10) 자신의 인생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간다; (11) 다시 살아난다. 이 기사에 의하면 사람들은 죽기 직전에 자신의 삶에 대한 평가가 내려진다고 합니다. 그 판단 기준은 바로 자신이 얼마나 많이 돈을 벌고 출세를 했는가가 아니라 “얼마나 다른 사람과 사랑과 온정을 함께 나누었는가?”라고 합니다.

의학을 전공하고 시카고의 한 병원에서 근무했던 엘리자베스 퀴블러스 로스는 2004년 78세로 눈을 감았습니다. 그는 마지막 죽기 전에 「인생 수업」을 마지막 저술로 남겼습니다. 그녀는 「인생 수업」에서 배워야 할 과목을 10가지 주제로 설명했는데 가장 중요한 마지막 열 번 째 주제가 바로 “살고 사랑하고 웃어라”(live, love, laugh)였습니다. 그렇습니다.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웃고 사랑하며 사는 것입니다. 요한 일서 4장 20절은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누구든지 하나님을 사랑하노라 하고 그 형제를 미워하면 이는 거짓말하는 자니 보는 바 그 형제를 사랑치 아니하는 자가 보지 못하는 바 하나님을 사랑할 수 없느니라.” 우리는 조만간 주님의 심판대 앞에 서게 될 것입니다. 그 때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의 심판 기준은 얼마나 사랑하며 살았는가 하는 것이 될 것입니다. 말세에 여러분의 믿음을 사랑으로 지키시기 바랍니다.

|| Author || 홍영기 목사 (Rev. Ph.D. Joshua Hong) 교회성장과 리더십 전문가인 홍영기 목사는 하나님 나라에 대한 꿈과 비전의 사람입니다. 이를 위해 교회 지도자의 리더십을 개발하고 건강한 교회성장을 돕고 컨설팅 하는 것이 그의 중요한 사명입니다. 홈페이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