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 구원의 행복한 사명

어느 교회 목사님이 설교를 하기 전에 자기를 찾아온 어느 노신사를 소개하였습니다. 그 노신사는 목사님 설교 전에 강대상에서 다음과 같은 인사 말씀을 하였습니다: “어떤 사람에게 아들이 하나 있었는데 하루는 그 아들과 아들의 친구가 바닷가에서 놀다가 그만 둘 다 바다에 빠져서 죽게 되었습니다. 그것을 목격한 그 아버지 손에는 오직 한 사람 만을 건질 수 있는 구명동의 밖에 없었습니다. 그는 그 절박한 상황에서 누구를 구원할 것인가를 결정해야 했습니다. 그 아버지의 마음 속에는 순간적으로 수많은 생각들이 오고 갔습니다. 하나 밖에 없는 아들을 죽이고 아들 친구를 살릴 수도 없고 그렇다고 아들의 친구 죽게 놔둘 수도 없고…그 때 아버지의 마음에 이런 생각이 스쳤습니다. “내 아들은 하나님을 믿기 때문에 죽게 되면 하늘나라에 가지만, 그래서 다시 만날 수 있지만, 아들 친구는 불신자라서 영원히 지옥에 가겠구나”. 그래서 그 아버지는 아들을 향하여 ‘아들아 내가 너를 사랑한다’라고 외치고 구명동의를 아들의 친구에게 던져 결국 아들은 죽고 아들의 친구는 살게 되었습니다. 여러분 이와 같이 하나님도 그의 독생자를 죽이고 여러분을 살리셨습니다. 이 하나님을 잘 믿으시기 바랍니다.”

예배가 끝난 후 성도들이 이 노신사를 찾아와 말했습니다: “아까 그 이야기는 참으로 감동적이었습니다. 그런데 실제 세상 사람들 중에 그런 일이 있을 수 있겠습니까?” 이 때 노신사는 대답했습니다. “조금 전에 설교하신 여러분들의 목사님이 바로 그 친구였고 죽은 사람이 바로 내 아들이었습니다.” 이 노신사가 어떻게 이렇게 행동할 수 있었습니까? 그는 인생의 사명을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당신의 백성을 두 번 부르시는데, 한 번은 구원으로의 부르심이고 또 한 번은 사명으로의 부르심입니다. 사람마다 사명은 다르지만 누구에게나 공통되는 사명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영혼 구원의 사명입니다. 예수님께서도 자신의 사명을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우리가 다른 가까운 마을들로 가자 거기서도 전도하리니 내가 이를 위하여 왔노라”(막 1: 38).

하나님께서는 사람을 구원하는 일을 사람에게 맡기시기로 정하셨습니다. 그래서 사람이 전도하지 않으면 아무도 사람을 건져낼 수 없습니다. 죽은 자는 사람을 전도하지 못합니다. 천사가 사람을 전도하지 못합니다. 동물이 사람을 전도하지 못합니다. 사람만이 사람을 전도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전도의 사명을 감당하려면 ‘영적인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성령이 우리에게 임하셔야 사람을 볼 때 영적으로 보게 됩니다. 또 인생의 사명을 알게 되고 영혼에 대한 긍휼과 사랑의 마음을 가질 수 있습니다. 찬송가 495장 1절에 보면 이런 가사가 있습니다: “내 영혼이 은총 입어 중한 죄짐 벗고 보니 슬픔 많은 이 세상도 천국으로 화하도다.” 내가 성령의 사람이 되면 내 영혼이 은총을 입은 것과 또 다른 영혼들도 은총을 입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예수님은 “내가 전도하기 위하여 이 세상에 왔노라”고 말하셨습니다. 여러분은 어떻습니까? 여러분에게도 영혼을 살리고 치료하는 사명이 주어졌음을 아시기 바랍니다. 인생의 사명을 알고 사는 자가 행복한 사람입니다.

|| Author || 홍영기 목사 (Rev. Ph.D. Joshua Hong)

교회성장과 리더십 전문가인 홍영기 목사는 하나님 나라에 대한 꿈과 비전의 사람입니다. 이를 위해 교회 지도자의 리더십을 개발하고 건강한 교회성장을 돕고 컨설팅 하는 것이 그의 중요한 사명입니다. 홈페이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