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 은혜를 깨닫는 것이 축복이다

제사장의 축도 중 중요한 것이 하나님의 은혜를 위해 축복하며 기도하는 것입니다: “여호와는 그의 얼굴을 네게 비추사 은혜 베푸시기를 원하며”(민 6:25). 하나님 은혜를 받고 체험하려면 하나님께서 그 얼굴 빛을 비추어 주셔야 합니다. 하나님의 얼굴 방향이 인간 생존의 열쇠입니다. 하나님이 얼굴을 돌리시고 외면해 버리시면 인간은 그야말로 끝입니다. 하나님께서 얼굴을 들고 우리를 바라보셔야 그 얼굴 빛이 우리에게 비취어집니다. 만약에 태양 빛이 지구에 비취지 않으면, 동물도 식물도 인간도 다 살기 힘들 것입니다. 또 태양이 위치를 바꾸면 음지도 양지가 되고 양지도 음지가 됩니다. 하나님이 얼굴을 돌리시면 모든 것이 비극이 되고 절망이 되지만 얼굴을 돌리셔서 은혜를 베풀어 주시면 우리가 풍성한 복을 누리며 살 수 있습니다. 하나님 얼굴의 은혜의 빛이 비취어야만, 인생의 광야 길에서 만나도 먹고 반석의 생수도 마실 수 있습니다.

세렌디피티란 말이 있는데 이것은 “우연히 발견하게 된 기적이나 축복”을 의미하는 단어입니다. 백신을 이용한 예방 주사법도 우연히 발견된 것이며, 매직 테이프, 페니실린, 다이나마이트, 사해 문서 등 전부 다 우연히 발견된 것들이었습니다. 그런데 크리스천에게 일어나는 모든 것은 세렌디피티가 아니라 바로 다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가장 위대한 하나님의 은혜는 예수님을 통하여 우리가 구원을 받은 것입니다(엡 2:8). 존 뉴튼(John Newton)이라고 하는 사람은 원래 노예상인이었습니다. 그러다가 회개하고 예수를 믿어 새 사람이 되었습니다. 나중에 목사까지 되어서 복음을 전하면서 살았는데 그는 입버릇처럼 “나 같은 죄인 살리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다”고 고백하였습니다. 그는 우리가 즐겨 부르는 새찬송가 305장을 작사하였습니다: “나같은 죄인 살리신 주 은혜 놀라와 잃었던 생명 찾았고 광명을 얻었네”(1절).

그런데 이 찬송가 3절에 보면 이런 가사가 있습니다: “이제껏 내가 산 것도 주님의 은혜라 또 나를 장차 본향에 인도해 주시리.” 그렇습니다. 지금까지 내가 살아 있는 것도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1년은 12달이고 365일입니다. 시간으로 따지면 1년이 8,760시간이고, 분으로 따지면 525,600분이고 초로 따지면 31,536,000(삼천 백 오십 삼만 육천)초입니다. 우리 인간은 사실 1초 후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도 모르고 사는 존재입니다. 그런데 작년 1년도 31,536,000초 동안 하나님의 은혜로 잘 살았고 올해도 이제 거의 반이나 지나가고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이 다 주님의 은혜가 아닙니까? “내가 산 자의 땅에 있음이여 여호와의 은혜 볼 것을 믿었도다”(시 27:13). 우리는 살아있는 자들입니다. 우리가 정말 살아있는 자라면 주님의 은혜에 대한 감사로 그 증거를 보여야 합니다. 우리가 이 땅에서 힘든 일과 어려움을 겪고 이 땅에 소망을 두지 못해도 우리는 삶의 모든 것이 다 주님의 은혜임을 믿어야 합니다: 복음성가 = “세상 소망 다 사라져가도 주의 사랑은 끝이 없으니 살아가는 이 모든 순간이 주 은혜임을 나는 믿네.” 사도 바울이 위대한 사역자로 쓰임받은 것은 그의 재능보다도 하나님의 은혜에 대한 깊은 감격이 있었기 때문입니다(딤전 1:13-15). 저와 여러분이 하나님의 은혜를 더 깨닫도록 축복하며 기도하는 자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 Author || 홍영기 목사 (Rev. Ph.D. Joshua Hong)

교회성장과 리더십 전문가인 홍영기 목사는 하나님 나라에 대한 꿈과 비전의 사람입니다. 이를 위해 교회 지도자의 리더십을 개발하고 건강한 교회성장을 돕고 컨설팅 하는 것이 그의 중요한 사명입니다. 홈페이지

댓글 남기기